본문 바로가기

음악과 시

11월 마지막 기도 / 이해인

728x90





11월 마지막 기도 / 이해인
 




이제
남은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두고 갈 것도 없고
가져갈 것도 없는
가벼운 충만함이여





헛되고 헛된 욕심이
나를 다시 휘감기 전
어서 떠날 준비를 해야지





땅 밑으로 흐르는
한 방울의 물이기보다
하늘에 숨어 사는
한 송이의 흰구름이고 싶은
마지막 소망도 접어두리





숨이 멎어가는
마지막 고통 속에서도
눈을 감으면
희미한 빛 속에 길이 열리고
등불을 든 나의 사랑은
흰옷을 입고 마중나오리라





어떻게 웃을까
고통 속에도 설레이는
나의 마지막 기도를
그이는 들으실까







                    Anna's theme - Giovanni Marradi        




'음악과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을 보내며 / 이향숙  (0) 2020.11.26
봄길/정호승 - A love so beautiful.  (0) 2020.04.02
힘들 거든 우리 쉬어서 가자  (0) 2019.11.19
11월의 안부   (0) 2018.11.17
가을빛-이해인 [Forever And A Day]  (0) 2018.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