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검봉산(檢峰山 530m) 춘천시 남산면 : 강촌역 - 강선봉 - 검봉산 - 문배마을 - 구곡폭포 - 강촌역 검봉산(530m) :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에 있는 산. 높이는 530m로, 남쪽으로 남산면에 접하고 서쪽으로 백양리가 있습니다. 북쪽으로 북한강을 두며, 강 건너편에는 삼악산(三岳山:654m)이 있어 서로 마주 보는 형상을 하고 있습니다. 남쪽의 봉화산(526m)과 능선으로 연결되어 있어 두 산을 함께 오르는 코스도 있습니다. 산행일 : 2022년 11월 26일 (토 요일). 날씨 : 맑고 바람, 오후 추워짐. 산행길 : 들머리 - 강선사 입구. 날머리 - 구곡 유원지 입구. 강선사 입구 - 강선봉 - 검봉산 - 문배마을 - 구곡폭포 - 구곡 유원지 입구 Ennio Morricone - Mucchio selvaggio 검봉산(530m)은 강원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와 백양리 경계에 있으며 높진 않지.. 더보기
삼악산 (三岳山, 654m) 춘천시 서면, 신동면 : 의암매표소 - 상원사 - 철계단 - 용화봉(654m) - 흥국사 - 등선폭포. 삼악산(三岳山) : 행정구역상 강원도 춘천시 서면. 신동면, 지형적으로 서울에서 춘천 못 미쳐 의암호 옆에 걸쳐있는 산으로 대부분의 산을 구성하고 있는 바위가 일명 차돌이라고 부르는 규암(硅巖)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험준하기는 한국에서 두 번째 가라면 서러워할 악산으로 소문나 있기도 합니다. 삼악산 명칭의 유래는 용화봉(654m), 청운봉(645m), 등선봉(632m) 등 3개의 주봉이 있어 삼악산(三岳山)이라 합니다. 등선폭포 : 강원도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삼악산(654m)의 남쪽 계곡에 있으며 제1·2·3 폭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높이는 약 4.5m 정도이며 등선폭포 산행로에 들어서면 좁고 깊은 협곡이 나타납니다. 규암의 절리에 의해 만들어진 협곡은 가파르고 날 선 기암괴석이 늘어.. 더보기
매괴 성모 순교성지 (천주교 청주교구) : 충북 음성군 감곡면 매괴 성모 순례지 성당 : 충북 음성군 감곡면 성당길 10 소재. 1996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88호로 지정되었고, "매괴성당"이라고도 하며, 충청북도에서 최초로 설립된 천주교회입니다. 1894년 봄 부엉골(부흥골) 본당(경기도 여주시 강천면 부평리)에 부임한 부이용(C. Bouillon, 任加彌) 신부는 부엉골이 본당 위치로 적당치 않음을 깨닫고 1896년 5월 장호원의 매산(玫山) 언덕에 자리 잡고 있던 한옥을 매입한 후 9월 17일 이곳으로 거처를 옮김으로써 감곡 본당(처음 명칭은 장호원 본당)이 설립되었습니다. "감곡성당" 터는 원래 임오군란 때 고종 황제비 명성황후가 일시 피신해있던 민응식의 집으로 1895년 말 의병과 일본군의 전투 속에서 폐허가 된 것을 헐값에 사들여 성당을 신축하였습니.. 더보기
월악산 만수봉(983m), 포암산(960m) : 하늘재 - 포암산 - 관음재 - 만수봉 삼거리 - 만수봉 - 용암봉 - 만수교 만수봉(萬壽峰, 983m) : 위치 : 충청북도 제천시 한수면 송계리 위치. 만수봉은 월악산 남쪽으로 이어진 산줄기에 우뚝 솟은 봉우리로 백두대간(白頭大幹) 줄기인 포암산과 이어져 있습니다. 월악산의 명성에 가려 잘 알려진 산은 아니지만 근래에 만수봉 남쪽 계곡인 만수계곡은 자연학습 탐방로가 개설되었으며, 현장체험 자연학습의 장으로 만들었습니다. 포암산(布岩山, 962m) : 충청북도 충주시와 경상북도 문경시에 걸쳐있는 월악산 국립공원에 포함된 산입니다. 인근의 월악산, 주흘산, 조령산 등과 함께 조령 5악으로 손꼽힙니다. 하늘재(525m) : 문경시 문경읍 관음리와 충주시 상모면 미륵리를 연결하는 고개이며 옛 이름은 계립령(鷄立嶺)입니다. 월악산 국립공원의 경계이기도 한 이 고개는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 더보기
북한산 (北漢山, 837m) 단풍 : 산성입구 - 북한산성계곡 - 북한산대피소 - 대동문 - 소귀천계곡 - 우이동 북한산 (北漢山) : 북한산은 예로부터 명산으로 일명 한산, 삼각산(三角山) 또는 화산이라 불렀으며 신라 때에 는 부아악이라고도 하였고. 옛날 개성의 송도에서 한양으로 오다가 이 산을 바라보면 백운대(白雲臺), 만경대(萬景臺), 인수봉(仁壽峰)의 세 봉우리가 삼각으로 나란히 우뚝 솟아 있어 삼각산이라 부르게 되었다는 산, 서울과 인접한 산들 중 가장 높고 산세가 험하여 예로부터 서울의 진산으로 여겨졌으며 서울시민들의 편안한 휴식처로 사랑받는 산입니다. 산행일 : 2022년 10월 29일 (토 요일). 날씨 : 맑음, 산행길 : 들머리 - 북한산 국립공원 북한산성 입구. 날머리 - 북한산 국립공원 우이분소. 북한산성 입구 - 북한천 수문터 - 백운대 산성길 갈림길 - 의상능선 갈림길 - 중성문 - 산영루 .. 더보기
천마산 (天摩山 810m) 남양주 : 천마산역 - 상여바위 삼거리 - 뾰족봉 - 천마산 - 멸도봉 - 팔현리 갈림길 - 수진사 입구. 천마산(天摩山) : 높이는 810.3m, 광주산맥에 속하는 이 산은 경춘가도의 마치고개에서 북쪽으로 3㎞ 지점에 있으며, 산세가 험하고 조잡하다 하여 예로부터 소박맞은 산이라는 별칭이 있습니다. 고려말 이성계(李成桂)가 이 산이 매우 높아 손이 석자만 길어도 하늘을 만질 수 있겠다 하여 천마산(하늘을 만질 수 있는 산)이라는 이름이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온대 중부림에 속하는 지역으로 소나무와 굴참나무, 신갈나무 등의 참나무류와 서어나무, 고로쇠나무, 까치박달 등의 낙엽활엽수가 우점종을 이룹니다. 급경사지의 분포도 넓은 편이며 고도에 비해 경사가 급한 편에 속합니다. 산행일 : 2022년 10월 22일 (토 요일). 날씨 : 맑음, 산행길 : 들머리 - 천마산역 묵현리. 날머리 - 수진사 입구. 천마산 탐.. 더보기
지리산 한신계곡 (智異山 韓信溪谷) : 장터목 대피소 - 연하선경 - 세석 대피소 - 한신계곡 - 백무동. 지리산은 신라 5악 중 남악으로 “어리석은 사람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으로 달라진다.” 하여 지리산(智異山)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 “멀리 백두대간이 흘러왔다.” 하여 두류산(頭流山)이라고도 합니다. 한신계곡은 ‘한여름에도 몸에 한기를 느끼는 계곡’이라는 의미에서 불리게 된 이름이라고 합니다. 장터목 대피소 : 지리산 천왕봉 아래 1,750m 높이에 1971년 세워진 지리산 최초의 대피소 산장으로서 1986년 재건축, 1997년 다시 큰 공사를 치러 현재의 모습을 갖추고 있습니다. 현재 장터목 대피소는 155명을 수용할 수 있는 큰 규모를 자랑하며 지리산 천왕봉을 가장 가깝게 오를 수 있는 전진 기지이기에 산악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대피소이기도 합니다. 산행일 : 2022년 10월 17일 (화.. 더보기
지리산 칠선계곡(智異山 七仙溪谷) 완주 : 추성리 - 비선담 - 칠선폭포 - 대륙폭포 - 마폭포 - 천왕봉(天王峰) - 장터목 대피소. 칠선계곡(七仙溪谷) : 지리산 "최후의 원시림" 지대로 자연자원의 보고이며. 계곡 전체가 청정한 선경으로 일일이 그 이름조차 명명할 수 없을 만큼 아름답습니다. 지리산 최대의 계곡미를 자랑하는 칠선계곡은 설악산의 천불동 계곡, 한라산의 탐라계곡과 함께 우리나라의 3대 계곡으로 손꼽히며. 지리산의 대표적인 계곡이면서 험난한 산세와 수려한 경관, 그리고 지리산 최후의 원시림을 끼고 있는 칠선계곡은 7개의 폭포수와 33개의 소(沼)가 펼치는 선경이 마천면 의탕에서 천왕봉까지 장장 16km에 이릅니다. 들어가면 갈수록 골은 더욱 깊고 날카로워, 계곡은 그 험준함으로 인하여 숱한 생명들을 앗아가 "죽음의 골짜기"로 불리며. 그래서 지리산을 찾는 사람들이 칠선계곡을 등반하고 싶어 하지만 쉽게 허락하지 않습니다. 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