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이야기

11월의 가을 - 우리동네 가을 모습

728x90

                                           11월   <고 은>

 

                                     낙엽을 연민하지 말아라
                                     한자락 바람에
                                     훨훨 날아가지 않느냐
                                     그걸로 모자라거든
                                     저쪽에서
                                     새들도 날아가지 않느냐
                                     보아라 그대 마음 저토록 눈부신 것을...

 

 

 

 

 

 

                                Pluie Ete - Gheorghe Zamfir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길 속 추억.  (0) 2021.01.22
10월의 기도  (0) 2020.10.27
봄을 먹다 .  (0) 2020.03.15
태초에 여자가 있었으니.  (0) 2019.12.26
하늘공원의 가을이야기.  (0) 2019.10.28